얼마 전에 드디어 박사 3년을 매듭지었다. 이번 학기에 들었던 수업 페이퍼로 내 졸업 논문의 주제에 대해서 써서 냈는데 그토록 깐깐하고 칭찬에 인색한 우리 과 대가 교수님의 코멘트 한 마디가 내 박사 3년 간의 고뇌와 아픔을 한 방에 날려주었다.


I love these studies and the careful and subtle reasoning that leads to them. I really hope you do both. Very impressive.

 

 이런 코멘트를 받고 붕 떠서 기쁨에서 헤어나오지를 못하고 있다. 더욱 더 정진해야지!

'Day by 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reer advice for academics  (0) 2015.05.31
날아갈 것 같은 기분  (1) 2015.05.17
칭찬은 나의 힘  (2) 2015.03.30
잠의 이데올로기  (1) 2015.02.03
프라다 인퓨전 디 아이리스 (Infusion d'Iris)  (5) 2015.01.12
박사과정에 대한 끄적끄적  (4) 2014.12.01
  1. twostone 2015.05.18 20:31 신고

    추카추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