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e Listen Do Think/Books'에 해당되는 글 13건

  1. 2018.03.11 Lab Girl_Hope Jahren (3)
  2. 2014.09.09 The Architecture of Happiness_Alain de Botton (1)
  3. 2012.02.21 유한계급론_토르스타인 베블런

Lab Girl -Hope Jahren


유시민 작가가 알쓸신잡에서 소개해서 읽게 된 Lab Girl은 최근에 읽었던 책들 중에서 제일 가슴에 와 닿았다. 구구절절이 좋은 구절들이 너무 많아서 나중에 다시 보려고 접어둔 페이지가 너무 많을 정도로.


작가의 과학과 연구에 대한 사랑, 연구 동료와의 끈끈한 동료애, 여성 과학자로서 엄마로서 결코 쉽지는 않지만 반짝이는 즐거움을 찾는 인생 여정은 요즘 학계에 지친 나에게 많은 위로가 되었다. 특히나 작가의 인생 여정을 그의 전문분야인 식물과 나무에 빗대어서 이야기가 얽히는 구성이 참으로 좋았다. 


아래는 정말로 좋았던 몇가지 구절들:



A true scientist doesn't perform prescribed experiments; she develops her own and thus generates wholly new knowledge. This transition between doing what you're told and telling yourself what to do generally occurs midway through a dissertation. In many ways, it is the most difficult and terrifying thing that a student can do, and being unable or unwilling to do it is much of what weeds people out of Ph.D. programs. -p. 66



Why are they together, the tree and the fungus? We don't know. The fungus could certainly live very well alone almost anywhere, but it chooses to entwine itself with the tree over an easier and more independent life. It has adapted to seek the rush of pure sweetness that comes directly from a plant root, such a strange and concentrated compound, unlike anything to be found elsewhere in the forest. And perhaps the fungus can somehow sense that when it is part of a symbiosis, it is also not alone. - p. 105



Go back the next day, and the next, and so on. Keep talking about it; keep sharing its unfolding story. Once people begin to roll their eyes and gently tell you that you're crazy, laugh with gratification. When you're a scientist, it means that you're doing it right. - p. 282


Posted by Iamhere 트랙백 0 : 댓글 3


The Architecture of Happiness

저자
De Botton, Alain 지음
출판사
Vintage Books | 2008-04-08 출간
카테고리
문학/만화
책소개
『여행의 기술』, 『불안』, 『동물원에 가기』로 유명한 ‘일상의...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Falling Water의 감동을 이어가기 위해 다시 집어든 알랭 드 보통의 행복의 건축학. 저자는 건축과 장식이 가벼운 것 혹은 쓸모 없는 것으로 치부되기도 하지만 우리가 살아가는 공간을 짓는다는 것은 결국 우리의 행복을 빚어내고 추구하는 가치를 투영하는 일이라고 썰을 풀어나간다 (무한 공감!!). 중간에 같은 얘기를 너무 반복해서 조금은 지루해지는 감이 있지만 좋은 건축의 특질을 짚어내는 부분은 꽤나 공감되고 재미있었다 (이러한 특질들은 건축물 뿐만 아니라 일상의 디자인과 패션에도 적용될 수 있을 듯?). 아래는 맘에 들었던 부분들을 발췌:


In essence, what works of design and architecture talk to us about is the kind of life that would most appropriately unfold within and around them. They tell us of certain moods that they seek to encourage and sustain in their inhabitants. While keeping us warm and helping us in mechanical ways, they simultaneously hold out an invitation for us to be specific sorts of people. They speak of visions of happiness.




A feeling of beauty is a sign that we have come upon a material articulation of certain of our ideas of a good life.



Balance: Beauty is a likely outcome whenever architects skilfully mediate between any number of oppositions, including the old and the new, the natural and the man-made, the luxurious and the modest, and the masculine and the feminine. If certain subtly balanced buildings touch us, it is because they stand as exemplars of how we might adjudicate between the conflicting aspects of our chracters, how we, too, might aspire to make something beautiful of our troubling opposites.



Elegance: Elegance, a quality present whenever a work of architecture succeeds in carrying out an act of resistance- holding, spanning, sheltering- with grace and economy as well as strength; when it has the modesty not to draw attention to the difficulties it has surmounted.


It is books, poems and paintings which often give us the confidence to take seriously feelings in ourselves that we might otherwise never have thought to acknowledge. Oscar Wilde referred to this phenomenon when he quipped that there was no fog in London before Whistler started painting the Thames.



덧붙여


Posted by Iamhere 트랙백 0 : 댓글 1
유한계급론
카테고리 정치/사회 > 사회학
지은이 소스타인 베블런 (우물이있는집, 2012년)
상세보기

19세기에 베블런이 쓴 이 책의 과시적 소비에 대한 논의는 21세기에도 똑같이, 어쩌면 더욱 더 잘 적용된다는 점이 놀라울 뿐이다. 한 세기에 산과 강물이 바뀐다지만 결국은 사람 사는 게 비슷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요즘 든다.

예를 들면 도덕적 능력, 육체적 능력, 지적 능력, 혹은 심미적 능력 같은 다양한 능력에 대한 다각적인 비교가 가능하다는 말이다. 오늘날 성행하는 비교는 이처럼 모든 방면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그에 따라 흔히 이 같은 다각적인 비교와 얽히고 설키곤 하는 재력에 대한 비교는 그 변별력을 거의 상실해가고 있다. 이런 비교들은 특히 현재 다양하게 표출되고 있는 지적 심미적 능력이나 그 숙련도의 등급을 판별하는 일반적인 기준을 생산하고 있다. 그 결과 우리는 본질적으로는 오로지 재력의 격차에서 비롯된 차이를 번번이 심미적 혹은 지적 능력의 차이로 해석하게 되었다. -페이지 115

Posted by Iamhere 트랙백 0 : 댓글 0